검색 방법   
제목: 눈의 꽃 (유키노 하나)
가수: 박효신


어느새 길어진 그림자를 따라서

땅거미진 어둠 속을 그대와 걷고 있네요

손을 마주 잡고 그 언제까지라도

함께 있는 것만으로 눈물이 나는걸요


바람이 차가워지는 만큼 겨울은 가까워 오네요

조금씩 이 거리 그 위로 그대를 보내야했던 계절이 오네요


지금 모래를 찾는 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을

내 모든 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을 그댄 아나요

약하기만한 내가 아닌가요 이렇게 그대 사랑하는데

그저 내 맘이 이럴뿐인거죠


그대 곁이라면 또 어떤 일이라도

할 수 있을 것만 같아 그런 기분이 드네요

오늘이 지나고 또 언제까지라도

우리 사랑 영원하길 기도하고 있어요


바람이 나에 창을 흔들고 어두운 밤마저 깨우면

그대 아픈 기억마져도 내가 다 지워줄께요 환한 그 미소로


끝없이 내리는 새하얀 눈꽃들로 우리 걷던 이 거리가

어느새 변한 것도 모르는채 환한 빛으로 물들어가요

누군갈 위해 나 살아갔나요 무엇이든 다 해주고 싶은

이런게 사랑인줄 배웠어요


혹시 그대 있는 곳 어딘지 알았다면 겨울밤 별이 돼 그대를 비췄을텐데

온통 난 눈물에 젖었던 슬픈 밤에도 언제나 그 언제나 곁에 있을께요



지금 모래에 젖는 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순간에

내 모든 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을 그댈 아나요

울지 말아요 나를 바라봐요 그저 그대의 곁에서

함께이고 싶은 맘 뿐이라고 다신 그댈 놓지 않을께요

끝없이 나리며 우릴 감싸온 거리 가득한 눈꽃 속에서

그대와 내 가슴에 조금씩 작은 추억을 그리나요

영원히 내곁에 그대 머물러


-----노래 너무 좋습니당...ㅠ.ㅠ 원곡도 조코^^------

-----------------
눈의 꽃 (유키노 하나)
박효신



가수
제목
정확한 가수,제목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인기 가사 TOP 100  연도별 인기 가사  라디오 방송 듣기
Copyright ⓒ 좋은 가사 검색, 2024 (가요,팝송 가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