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법   
제목: 어느 한 노인의 일기 (Feat. 검군, 육발)
가수: 팻두


검군
시간도 빠르구나
벌써 이 나이가 됐어
돌이켜보니 그렇게 평탄치는않았어
남들과는 처음부터 달랐던 시작선
철없는 나이부터 시작됐지 탈선
이제는 찾기힘든 Innocent Eye
누구든지 한번 걸리면 100% Die
사람들의 충고는 헛소리들 뿐
나를 변화시키지는 못 해
제어하지도 못 해
고삐풀린 망아지, 인간 쓰레기들,
별의 별 욕을 먹고 난 뒤
피할 수 없었던 군대
추위에 떨며 구르고 맞아가며
길고 길었던 2년이란 시간을
힘겹게 보냈지 비로소 내 인생
처음으로 후회를 하고 세월이 흘러
나이를 먹어가고 이제는 주먹하나
쥐어볼 힘조차도 없이 가고 있네
종점을 향해 막차를 타고

FatDoo
시간도 참 빠르구나
벌써 이 나이가 됐어
삶이란 내 의지와는 전혀 상관없어
스쳐 지나가고 그리고 비춰지나봐
지쳐만 가는 내 자신도 발견 못한 채
그렇게 나도 어릴때가 있었다
가물가물해도 그녀와 정동진에서
손가락 걸고 해돋이 볼때는
잊을 수가 없지 솔직히 자기 인생에
만족하며 사는 사람은 없겠지
진짜 내 마음 아직 20대
지하철에서 내게 자리를 양보해 줄 때
고맙다는 생각보다 먼저 눈에 눈물이 맺혀
뛰고 싶어도 숨차 열차 놓친 적도 많았어
머 같지 우리나라 노인복지
사실 그것보다 슬픈건 내 약지 손가락에
껴있던 반지 곧 내가 편지와 함께
천국에 가져갈게 기다려주오 내 안의 아내

FatDoo
40대 50대만 해도 모든게 있었네
가질수 없는 것이란 존재치 않았네
사랑하는 딸 그리고 달처럼 환한
아내와 함께 모든걸 누렸네
근데 지금 이 미래는 머래
아내는 먼저 떠나고
미국에 간지 8년된 하나뿐인
내 딸래미는 용돈만 내게 달래기는
난 생사의 갈림길을 헤매는데 철없기는
(어쩔수 없나 나도 엄만테 그랬는걸)
하루에 2갑 피웠던 친구들 벌써 저승갔다
돈 많다고 깝치다 바람난 여자 많이 난 봤다
사랑 하나로 라면만 먹고 산 친구도 난 봤다
이 나이가 되니 그냥 전부 꿈만 같다
오늘도 지팡이를 들고 길을 나선다
이놈의 썩은 세상이지만 나는 길을 걷는다
중절모자와 갈색 재킷을 입었다 그냥
지금은 산책이 내 최고이자 유일한 행복이다

검군
집으로 가는 길에 나 홀로
아스팔트 위에 서서
서울의 야경을 바라다 봤어
매일같이 반복되는 시간 속에
모든 것들이 그저 쉴새 없지
돌아만 가고 있어
그런데 왜 나는 멈춰서 말이없이
멍하니 텅빈 하늘만 바라다 보고
계속해서 주위를 둘러봐도
아무도 없고 한숨만 쉬고 있는 건지
시간에 ?겨 모든게 다 정신없이
새롭게 돌아가고 나는 그 속에 홀로
남아 멈춰있는 기분이 들고 생각해보니
후회했던 지난 일들이 떠올라 시간을
거슬러 그 때로 다시 돌아갈 수만 있다면
하는 생각을하며 포장마차에서
친구와의 술잔을 부딪히며
밤을 지새우며 나누었던 진실한 대화
이제 나 마음의 여유를 찾기위해 살아가

-----------------
어느 한 노인의 일기 (Feat. 검군, 육발)
팻두



가수
제목
정확한 가수,제목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인기 가사 TOP 100  연도별 인기 가사  라디오 방송 듣기
Copyright ⓒ 좋은 가사 검색, 2024 (가요,팝송 가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