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법   
제목: 날 떠나지 마 (Feat. Rama, Black Out, 이른)
가수: 팻두


[FATDOO]

(언젠가부터 나)

매일 같은 꿈을 꿨다

내 주위에 사랑하는 사람이 떠나가는 꿈이었다

빛을 잃은 반딧불처럼 난 방황했다 그리고

바닥에 떨어진 눈물을 봤다

땅에 스며들기도 전에 그들은

떠나갔다 뒤 한번 돌아보지않은체

내게서 멀어졌다

`10년 친구잖아 우리 엄마잖아 넌 내 강아지잖아`

힘꺼 외쳐봐도 목소린 들리지 않았다

비틀거리는 발목에 결국 난 주저 앉았다

고인 물은 분명 내 눈물 이렸다

이렇게 슬피 우는데 난 불필요한 존재

`난 너 때문에 살아` 라고 했던 건 대체 뭔데

이건 단순한 꿈일 뿐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반복되는 악몽이 내 목을 조였다 오늘도

어김없이 난 꿈을 꿨다 소문난 점쟁이도

내 얘기에 고개를 숙였다

[Hook]

나를 떠난다면 내가 잘 할게

눈물을 흘리는 날 보고 제발 동정해

모두 떠난다면 내 삶은 무의미해

제발 그자리에 멈춰 서줘 나를 위해 (x 2)

[이른]

아무것도 알 수가 없고

아무것도 모르겠는데

내가 대체 뭘 어쨌는데

다들 왜 날 떠나가는지

약도 없고 답도 없는

멍청하게 웃고만 있는

답이 없는 내모습에 눈물이 나

[RANA]

내가 말한다 군중사이의 고독에 대해

여러 이유로 두번다시 못보게 된

잊혀진 인연 그들에게 전한다

내가 져버린 자

그리고 나를 떠난 자

당시 치열했던 현재는 어느덧 과거가 돼

사소한 감정에 눈이 멀어 바보가 된

지난날의 실수를 만회 할 수 없어

어른이 되었지만 날이 갈수록 더 이해 할 수 없어

아직 인간을 모른다 옛 사람의 말처럼 인과응보인가?

어리석은 질문을 자신에게 묻는다

내가 지금 세상에서 사라진다면

누군가 훈훈한 미담으로 기록할까?

또는 야소한 인간으로 기억할까?

생의 끝에도 절대로 알 수 없지만

내가 잘할게 혼자서는 살수 없잖아

[Hook]

[이른]

아무것도 알 수가 없고

아무것도 모르겠는데

내가 대체 뭘 어쨌는데

다들 왜 날 떠나가는지

약도 없고 답도 없는

멍청하게 웃고만 있는

답이 없는 내모습에 눈물이 나

[Black Out]

니가 떠난다면 나는 여전히

눈물을 흘리겠지 제발 나를 동정해

달라고 하진 않을께 너무 소중했던

너와 나의 추억 다시 돌이킬 수 없기에

(x2)

매일밤 하늘 별보다 좀 더 높게

니 모습으로 전부 다 수 놓을께

내가 볼땐 니가 없는 삶은 nothing

잊고싶어도 잊을수가 없데

좀 더 멋진 추억으로 기억 됐으면 해

무너지는 가슴을 다 쓸어네

볼수록 메마른 가슴을 채워 많은

고통들은 전부 다 잊고 싶은데 나는

떠나간 그대여 내게 기회를 줘

니가 없어 내 맘 술로 채우는 걸

눈 안에서 아른거려 너의 눈빛

이젠 네게 자존심을 굽힐 수 있는 나

후회만이 남았지만 내맘 안에 니가 있다 말해

가로등 불빛아래 너와 내가 써낸 추억을 달래

니가 떠난다면 나는 여전히

눈물을 흘리겠지 제발 나를 동정해

달라고 하진 않을께 너무 소중했던

너와 나의 추억 다시 돌이킬 수 없기에

(x2)

[Hook]

-----------------
날 떠나지 마 (Feat. Rama, Black Out, 이른)
팻두



가수
제목
정확한 가수,제목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인기 가사 TOP 100  연도별 인기 가사  라디오 방송 듣기
Copyright ⓒ 좋은 가사 검색, 2024 (가요,팝송 가사검색)